미션 임파서블4 - 드디어 시리즈물로 돌아왔다! 평범하게 리뷰


전 개인적으로 1편 이후의 미션임파서블 시리즈를 안좋아했습니다. 
1편은 나름의 팀워크와 반전이 있는 멋진 스토리, 적절한 액션신이 더해진 좋은 액션 영화였습니다.
하지만 2편에서는 '정말 짱센 이안헌트드레곤이 먼치킨적인 활약을 보여준 액션영화 시리즈' 로 밖에 기억안나고
3편은 '오오! 특수기술 쩔고 액션 좋아! 스토리도 잘 정리되었어.그런데 역시 이안헌트 ㅈㄴ짱세!' 하고 끝났습니다.
솔직히 3편도 나쁘진 않았지만. 1편을 봤을때의 충격에 비하면 뭐랄까...덜 강렬했습니다. 시리즈의 페턴이 보이는거 같기도 했고...

그런데. 이번 4편을 보면서 다시 환호성을 질렀죠. '이거 제대로잖아!'
우선. 옛맛이 살아있습니다.
영화 오프닝에서 도화선이 타면서 영화의 주요 장면들을 보여주는 부분은 
옛날 영화의 오프닝을 살리는 것 같은 느낌도 나면서 영상구성 센스도 멋졌습니다.
(다시보게 되면 '아!'하고 감탄하면서 볼 것 같군요). 

그리고 첨단장비가 줄어들면서 배우를 관찰하게 될 시간이 늘었습니다.
요즘 첩보영화나 수사영화보면 뭐든지 할 수도 있을 것 같은 최첨단 장비와 
뭐든지 물어보면 재깍재깍 대답하는 지원팀 및 컴퓨터, 무슨 짓을 해도 돈이 모자라지 않는 본부팀등
요원들이 힘들때면 마치 도라에몽과 같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곤 했습니다.

뭐. 어런것들을 보면서 제작진의 상상력과 매끄러운 스토리진행에 박수를 보낼수도 있지만...
그럼 위기의 상황이 줄어들게 되고, 위기를 극복해 내야 되는 배우가 연기할 수 있는 부분이 부족해지죠. 
보는 사람또한 '아. 앞에 받은 그 무기 이때 쓰면 되겠네' 하고 스토리를 짐작 할 수 있게 하죠.
하지만. 이런것들이 조금이라도 부족해지면, 이야기는 재밌어집니다. 
(예를 들면 다니엘 크레이그가 연기한 '카지노 로얄' 에서 돈이 많이 털린 본드의 초조한 모습을 보면 본드의 색다른 연기를 즐길 수
 있죠반대의 경우를 들자면 만약 성룡이 프로젝트 A에서 만능턱시도를 입고 레이져건을 쏘고 다닌다던가, 폴리스스토리에서 메달리온의 힘을 얻어 취권을 할 수 있는 불로불사의 힘이 된다던가 하면 얼마나 영화가 재미없을지 쉽게 생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알고보면 제임스본드가 여자후리는것도 조직의 정보를 캐내고자 시작한건데...요즘은 첩보팀이 따로 움직여 스파이들에게 정보를 주니... 연애는 그냥 취미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번 미션임파서블에서는 이런 사건들이 많이 일어납니다.
망막스캔을 하려고 철도를 뛰어다닌다던가, 해킹을 하기 위해 유리벽을 기어올라서 빌딩의 매인서버로 접근한다던가, 위장마스크가 없어서 목숨을 걸고 연기를 한다던가, 무기가 없어서 무기상에게 무기 좀 달라고 빈다던가... 다른 영화같으면 쉽게 갈 일을 여러 제한사항때문에 힘들여서 갑니다. 그 요소요소를 해결해나가는 모습을 보고 관객들이 감동한다... 예전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그 '맛' 이 살아있습니다.

그런 고뇌가 없었다면 이렇게 멋진 장면이 안나왔겠죠.

그리고 팀내의 갈등과 문제해결도 좋았습니다.
(자세하게 말하면 네타니 중지하겠습니다만.) 임무에 냉철해지는 철인이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과 임무의 관계. 과거 팀원과의 껄끄러운 관계와  그러한 관계속에서 임무를 진행하는 모습이 너무 인간적이라 마음에 들었습니다. 임무속에서 그렇게 칼같은 관계가 유지될 일이 없죠.

팀원들이 서로를 의심하고 화해하고...이런 식의 인간적인 모습. 요즘은 보기 힘들죠.

전체적인 스토리도 반전에 많이 기대했던 2,3편의 모습에서 벗어나 위와 같은 재미들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이야기로 꾸며졌습니다. (반전이 있긴 합니다만...뭐. 이건 전체 스토리랑은 크게 상관없으니...) 그리고 마지막 속편을 예고하는듯한 엔딩은 뻔하지만 그래도 기대되게 끝났습니다.


결론은. 추천입니다. 4편의 재미뿐만 아니라 이렇게 멋지게 잡은 '미션임파서블'이라는 영화의 스토리라인과 구성이 5,6으로 이어져가면서 어떻게 변화해 나갈지, 기대됩니다. 



덧글

  • 셔먼 2011/12/30 23:27 #

    4편의 제작 의도가 '원점 회귀'였던 만큼, MI시리즈 팬층의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겁니다.
  • 차원이동자 2011/12/31 22:25 #

    아예티비시리즈시절까지 갔더군요.좋습니다!
  • 이루쿠쿠 2011/12/30 23:29 #

    셜록홈즈와 퍼펙트게임만 생각하고있었는데.. 호평이라늬!
  • 차원이동자 2011/12/31 22:27 #

    오늘 두개보고왔는데...박빙!
  • 레키 2011/12/31 00:23 #

    - 5가 나올 때 쯤이면 탐옹은 과연 나이가!
  • 차원이동자 2011/12/31 22:26 #

    원초적본능보다 나으니 안심
  • 고어씨 2011/12/31 02:04 #

    1. 사실 지원이 줄어든건 아니죠. 있을건 있었으니. 문제는 작동을 안한다는거(..)
    2. 사!이!몬! 페!그! 페그 형님이 레귤러로 등장했다는 사실에 저는 눈물을 흘립니다 ㅜㅜ
    포스터에선 폭풍속에 가렸지만! 조금만 나오지만! 그렇지마 서도!
  • 차원이동자 2011/12/31 22:26 #

    ...없는겨쥬..
    그분이 굉장했는데 말이죠잉
  • 콜드 2011/12/31 09:35 #

    마지막이 가장 반전이였을지도(?)
  • 차원이동자 2011/12/31 22:26 #

    스포일러!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알라딘ttb위젯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믹시위젯

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