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D.62 교양노트 - 좋은작가의 글이 한꺼번에 쏟아질때의 악영향 R.O.D

교양 노트 - 10점
요네하라 마리 지음, 김석중 옮김/마음산책


솔직히 요네하라 마리씨의 글은 좋아합니다.
손발이 오그라들거나 감정이 과잉된 글도 아니고, 그렇다고 딱딱한 글도 아니고, 재미없는 글도 아니에요.
대부분이 자신이 겪었던 일들을 그냥 즐겁고 담담하게 이야기하는것들인데... 이게 재밌단 말이에요.
빵터지지는 않지만 잔잔한 즐거움이랄까 사소한 발견 같은것들이 보는사람 편하게 만드는데는 뭐가 있었죠.

'미식견문록'을 보고 '식객'에서 느껴보았던 식탐을 오랜만에 소설에서도 느껴봤고요. (코알랄라를 알기 전까지 말이죠.)
'프라하의 소녀시대'를 보고 '소녀시대가 프라하가서 공연한게 아니잖아!'했지만 그래도 옛날과 지금을 회상하는 마리씨의 이야기도 좋았고 말이죠.
'대단한 책'을 보고는 작가의 (어떤면에선) 인간을 초월한듯한 어떤 모습을 보기까지 했습니다.

이번의 교양노트도 마찬가지입니다.
여전히 요네하라 마리씨 특유의 발랄함과 잔잔한 즐거움, 사소한 발견들이 보는 사람들을 즐겁게 합니다.
그런데... 이쯤에서 느끼는 겁니다만. 이때까지 일본에 출간된 책을 국내에 번역이 되어 들어오는 것이니까 쏟아지는건 당연하고, 재미난 작가의 글이 국내에 쏟아지는것은 기쁜일임에 틀림없습니다만.

너무 많이 쏟아지는것 같습니다.

각 출판사들이 붐이 일어난 요네하라 마리의 저작권을 경쟁적으로 사들여 국내에 앞장서서 들여놓으려고 하는 모습이 보인다고 해야하나요...
특정 저자의 책이 국내에서 인기를 끌게 되면 그 책들을 마구 쏟아내려고 하는듯한 느낌도 강해지고 말이죠...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저자의 작품을 들여오는것은 출판사들에게도 이득일 것이고.
또한 해당 저자에 대한 관심이 생겨 그 저자의 이것저것 알고싶어하는 독자들에게도 도움이 되겠죠.
하지만 이렇게 쏟아지면은 한꺼번에 많은 책들을 접하게 되고 한 책에 대한 적절한 평가나 감상, 되새김같은 어느정도의 여유시간을 주지 못한채
다른 작품을 훌렁 넘겨보게 되죠...(올해 나온것만 해도 벌써 몇권입니까?) 심지어는 해당작가의 작품에 대해 질려버리게 되는 결과까지도 생겨버리죠.
'그냥 한권 보고 천천히 다른걸 보면 되잖아?'라고 할지 모르겠지만
이정도 재미와 잔잔함을 가지고 있는 작가의 글을 그냥 무시하기는 워낙 힘들단 말이죠...

그러니 출판사여러분들. 약간의 터울정도는 두고 발간합시다.제발...


덧글

  • MEPI 2010/12/02 02:31 #

    요시모토 바나나씨인가... 왠지 이분꺼도 그런듯한 느낌이 들고 말이죠... 팬 입장에선 좋지만
    뭔가 시장의 입장에선 좀 씁쓸하지 않을까 싶네요... ㅇㅅㅇㄱ
  • 차원이동자 2010/12/02 07:15 #

    팬층도 저렇게 막쏟아져서여 좋을게 없지유. 장사하는 분들은 그걸 몰라유
  • 지나 2010/12/05 01:56 #

    잔잔하고 일상적이고 편안한 글이 우리나라 작가에게 덜 발견되는 것은...

    결국 역사와 환경 탓일까...
  • 차원이동자 2010/12/05 09:45 #

    수요와 공급이쥬...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알라딘ttb위젯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믹시위젯

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