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생활명품 - 자주 데리고 다니는 커터칼. 생활명품

제 필통엔 샤프보다 커터칼이 더 먼저 들어가있었습니다.
초등학교때 연필깎기를 써야했지만. 연필깎기 그 조막만한게 걸핏하면 없어지더군요.
그래서 확 짜증나서 커터칼을 하나 샀습죠.

제가 제일 처음 썼던 커터칼은... 아시죠?


요놈입니다.
'커터칼'하면 누구나 떠올릴만한 칼모양에.제일 싸고 어디서든지 구할수 있고 뭐...
가장 기본적인 커터칼의 조건을 갖춘녀석이였달까요

그렇지만. '칼날홈'부분의 깊이가 알맞지 않아서 칼날을 한칸 부르려고 하면 두세개가 한번에 날라가버리기도하고.
또 칼날을 끼우는 O부분도 시간이 지나면 지나면서 0과 같이 한쪽이 닳아서 날이 고정이 안되는 사태가 생기더군요.
그럼 칼날이 멀쩡해도 칼본체를 날리게 되는경우가 생기죠. 안의 것들 다 문제 없는데 저기 칼날끼우는 부분 조금 이상하다고 말입니다.
또 왜그런지 몰라도 칼날 뒤뚜껑이 날아가버리는 경우도 간혹 있었습니다.
그렇게 되면 못쓰는건 아니지만 좀 불안하게 되죠.

그래서 제가 선택한 것은.
작업용 칼을 쓰자 였죠.(제가 쓴건 검은것.)

확실히 날이 튼튼하니 좋긴 했습니다. 특유의 '두두둑.'하면서 끊기는 것도 그렇고.
칼날고정파트들도 무리하게 분해시키지만 않으면 쓸만한 정도로 튼튼했죠
칼날을 자르는 것도 책상에 칼날 뽑아서 책같은거 깔고 '뚝'하고 꺾으면 간편하게 꺾이는 것이... 참 좋았죠.

(호주머니에 샤프볼팬커터칼 넣고 다니다가 장난치려고 각기 양손,입에 물고 '도깨비 참수!'라면서 ㅈㄹ하던
내가봐도 중2병 출중했던 고2,3때 같은반 녀석이 '요도인가'라면서 나더러 조드라고 하던건 안자랑.)

그런데 그게 손에 잘 익을 수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한손에 쥐어지긴 하지만 오랫동안 쓸 수 있을정도의 편안함은 아니었죠.

그런데 만난칼이 도루코 요모양칼('이칼'이라고 안하는 이유는 칼날크기가 중간이였고.
저렇게 테두리가 우둘투둘하게 잡스러운 돌기가 없었습니다.
또한 칼날미는부분이 직사각형이 아니라 번데기처럼 둥그런 타원이였죠.)

이 모양이 어디를 잡고 쓰든 고무가 붙어있어서 손이 편안하고. 날부러트리기도 편하고. 고정도 나름 안정적으로 되고
뭔가 전체적으로 쓰는느낌도 좋아서 한 2~3년 썼는데. 칼날구하기가 힘들어서 어느순간인가 안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군대에 행정병으로 가게되면서 신기하게 생긴 커터칼을 보게되었습니다.
일반 커터칼보다 각도가 더 작고 뾰족한 끝부분에 '이거 비싼거다'라면서 결코 빌려주지 않으려고 하셨죠.
그게 바로 일본에서 만들어진다는 극강의 30도짜리 칼날이라는걸
뭐랄까...그 칼날을 한번 써보고 나서 깨닫게 된것은 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써는맛~★


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솔직히 칼을 좀 쓰다보니까 손재주 없는 저도 이제 칼날뒤에 있는 홈에 의지하지 않고
칼날을 정확히 부러트릴 수 있기도 했고 말이죠.(아니. 전 손재주가 메주라...)
게다가 요즘 나오는 칼날들은 칼날을 움직이는데 만족할만한 부드러움은 다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날카로운 소형 칼날 하나를 사서 들고다니자.'라는 것으로 합의를 보고
'커터칼본체는 아무거나. 칼날은 좀 돈줘서'주의로 나가게 되었습죠

뭐. 30도짜리괴물칼날도 있긴 합니다만. 제 경제적 여건과 절단수준등을 따졌을때는 45도짜리로도 충분하쥬.뭐

(그나저나 칼날사진을 찍으려고 하니 칼이 안보이는군요.흠)

혹시 좋은 문구용 칼 아시는 분 있으십니까?

p.s 이미지 뒤지다가 발견한 전설의 칼.

...이상하게 친구집을 가든 친척집을 가든 저런 칼이 집집마다 한두개씩 있었죠. 왜그럴까. 새마을칼이라 그런가?




덧글

  • skyland2 2010/10/24 21:34 #

    우리 동생은 아트나이프 씁니다. 플라스틱판도 잘 잘라져서 좋대요

    그리고 짤의 코토노하는 머리에 헤드샷 해주고 싶네요 ㅋㅋ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1 #

    그분오십니다...
  • SoL-A 2010/10/24 21:36 #

    아트나이프 쥑이줍니데이 -ㅅ-b
    (가격과 내구성은 생각하지말죠)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1 #

    가격이 좀...
  • 천하귀남 2010/10/24 21:54 #

    30도 칼날은 정말 진리입니다. 이후로 다른칼 쓰기가 싫어지더군요. ^^
    그래도 싸구려도 있어야 하니 일반 커터칼(몇개?)도 있습니다.
    이외에 조각도도 있고 톱날도 여러개에 매스도 있고...

    어째 나 살인마 입니다. 광고하는 기분이 드는군요. ^^;
  • 천하귀남 2010/10/24 21:54 #

    공작용으로 구한것이니 오해는 마시기를 바랍니다. ^^;
  • 굇수한아 2010/10/24 22:07 #

    귀남님 그런분이셨어...나보다 무서운...ㄷㄷ
  • 천하귀남 2010/10/24 22:11 #

    뼈와살을 일도양단하는 보검을 잔뜩 지니고 계실분앞에서 초라할 뿐입니다. ^^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1 #

    연장이 많으시군요?켁켁켁
  • 굇수한아 2010/10/24 22:08 #

    아트나이프는 진리.ㅋ
    전설에 이르면 돌콘(dorco'n')이라는 칼이 있다던데..ㅋㅋㅋ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2 #

    한아횽의 검은 절단용이 커터칼이 아니니...
  • 청야 2010/10/24 22:26 #

    커터칼이라 저는 샤프를 쓰지만서도 커터칼은 하나씩 들고다닌다능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2 #

    종이자르거나 박스테이프 뜯을떼나 손톱다듬거나...하여간 쓸모있는놈이죠
  • MEPI 2010/10/24 22:42 #

    전 일반 칼 날만 제대로 서 있으면 괜춘하더군요...
    칼은 정말 써는 맛이죠 /ㅅ/ 아는 선배가 캐나다에서 사온 칼을 한번 만져본 적이 있는데
    아주 써는 맛이 끝내줬었ㅇ...(그만해~!!!)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3 #

    일반칼날도 박히는 맛이 달라유
  • Allenait 2010/10/25 00:21 #

    써는맛(....)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3 #

    ...멋지죠
  • 크레멘테 2010/10/25 08:10 #

    30도칼은 각도가 다를 뿐인데 어째서 그렇게 잘 썰리는지 모르겠어요..정말 차원이 틀리더라구요.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4 #

    일단. 절단대상에 접촉하는 부분이 적어서 마찰이 적게 먹히는것이 하나요,
    각도가 예리하니 살짝만 힘을 줘도 깊게 들어가는 것이 또 하나의 이유겠죠
  • 데니스 2010/10/25 09:44 #

    아트나이프중 직각으로 썰어주는 넘이 있는데 약간 뚜꺼븐거 정확하게 위에서 내리눌러 자를때 짱~ 입니다.
    단... 뭐든지 잘자릅니다 - 손톱 정확하게 잘라먹었는데 쪼금만 더했음 손구락이 짧아졌을꺼라능~
  • 차원이동자 2010/10/25 09:45 #

    제 친구녀석이 건프라 다듬다가 떨어트려 허벅지찍혔다는 전설도 들었습죠...
  • 데니스 2010/10/25 10:09 #

    아트나이프는 수술 칼날과 거의 맞먹습니다.
    찌르는 순간 느낌도 없이 뼈까정 보일정도로 썰어 줍니다. 그리고 0.5초후 흘러나오는 피를 보실수 있다는... ㅡ,,ㅡ
  • 차원이동자 2010/10/25 19:43 #

    제 친구도 그거때문에 깁었다는...과장 좀더 보태서 수직으로 박혀있었다나유
  • 류기아 2010/10/25 11:00 #

    써는맛.....ㅡ.ㅡ;;;
  • 차원이동자 2010/10/25 19:43 #

    진짜 써는 맛이죠잉.
  • 타누키 2010/10/25 11:19 #

    NT커터 정말 좋지요. 너무 잘썰려서 무서운 아이..ㅎㅎ
  • 차원이동자 2010/10/25 19:44 #

    제 속도를 넘어선 절삭력을 보여주는 아이를 만나면 어찌나 기쁘던지요
  • 마법시대 2010/10/25 18:23 #

    으헉... 새마을칼... 저걸로 나무 젓가락 공작하다가 왼손가락 힘줄의 3분의 2를 날려버린 슬픈 과거가 있음요.
    그때 병신같이 반창고만 붙이고 병원 안갔으면 손가락 병x될뻔... 다행히(?) 도저히 반창고로 해결될 출혈량이 아닌데다가 마침 삼촌이 와서...
  • 차원이동자 2010/10/25 19:44 #

    저거위험하죠...콤팩트한 사이즈에 칼날이 좋긴 한데. 연결고리가 약하기도 한데다가. 칼날도 쉽게 빠져...
  • 마법시대 2010/10/25 18:24 #

    하여간 확실히 써는맛은 중요함. 싸구려 커터를 써도 칼날 막 갈았을때의 종이 써는 맛은 꽤나 기분 좋지요[...]
  • 차원이동자 2010/10/25 19:45 #

    그 세로로 종이들고 '스윽'하면 쉽게 베어지는 그 느낌 있잖습니까. 그거 진짜 소리 좋아요(...)
  • 윤윤 2010/10/26 12:12 #

    대화들이 살벌행 -ㅂ-ㅋㅋㅋㅋ
    썰긴 뭘 썰어요 엉엉
  • 차원이동자 2010/10/26 13:22 #

    음...나무의 시체나 나무를 토막내서 안에 있는 흑심을 다듬는 작업이라던가...좋은데 쓰죠.
    (혹시나 해서 말하는데 종이자르거나 연필깎는데입니다?켁켁켁켁)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알라딘ttb위젯



B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믹시위젯

믹시